“3.1정신 구현해 사회 통합 이루자 개벽정신 되살려 종단 거듭날 것”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이메일보내기
천도교가 창시 160주년을 맞아 동학농민혁명과 3.1운동에서 보여준 화합의 정신을 재현해 동귀일체(同歸一體)의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도교에서 동귀일체는 악과 분열이 없어지고 한결같은 정신으로 ‘통일’되는 것을 의미한다.




천도교는 5일 서울 종로구 천도교 중앙대교당 포덕 160년을 맞아 천일기념일 행사를 봉행했다. 천일기념일은 수운 최제우 대신사가 1860년 4월 5일 한울님으로부터 무극대도를 받아 천도교(동학)를 창도하신 날을 기념하는 천도교 최대의 기념일이다.

이날 기념식은 천도교가 주도한 동학농민운동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3.1운동 100주년을 맞는 만큼 더 특별한 분위기에서 열렸다. 신임 송범두 교령의 취임식을 시작으로 천일기념식, 천도교연합합창단의 합창과 ‘천명’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송 교령은 기념사를 통해 “개벽정신을 되살려 시운시변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종단으로 거듭 태어날 수 있도록 다짐해야 한다”며 “교단 중흥은 모든 교인의 한결같은 숙원”이라고 밝혔다.

[종교평화를 선도하는신문] 기사제보:jknewskr@gmail.com

[ⓒ 종교신문 & jknew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