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가정 갈등은 나이차이와 경제적 빈곤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이메일보내기

다문화 가정은 재혼 비율이 높고 빈곤이 심각한 데다 나이 차이가 커 갈등 유발 요인이 산적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4일 한국가정법률상담소가 지난해 다문화가정 이혼상담통계를 분석한 결과, 이혼상담 총 건수는 1,133건이었다. 그중 아내가 외국인인 비율은 788건(70%), 남편이 외국인인 경우는 345건(30%)로 집계됐다.     

다문화가정은 혼인이 성립될 때부터 일반가정보다 갈등유발 요인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기관에서 이혼상담을 받은 일반가정의 경우 남편이 1~2년 연상인 부부가 주를 이루었지만 다문화 가정은 남편이 17~30년 연상이 가장 많았다. 남편이 17~30년 연상인 부부 비중은 일반가정에선 4.4%, 다문화가정은 25.2%였다.    

다문화가정은 재혼 비율도 일반가정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일반가정과 다문화가정의 재혼 비율은 각각 17.3%와 36.2%로 큰 차이를 보였다.    

경제적 빈곤 역시 심각한 문제였다. 보유 재산의 경우, 일반가정은 남편 64.8%, 아내 69.5%가 보유재산이 없는 상태로 혼인을 치렀다. 그러나 다문화가정은 한국인 남편은 67.1%로 일반가정과 비슷했다면, 외국인 아내의 경우는 90.8%가 보유 재산이 없었다. 한국으로 혼인 온 외국인 아내는 한마디로 극심한 빈곤 상태였다.    

다문화가정이 이혼상담을 받는 주된 이유는 남편의 폭력이었고, 배우자 가출이 그 뒤를 이었다.

[종교평화를 선도하는신문] 기사제보:jknewskr@gmail.com

[ⓒ 종교신문 & jknew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