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투표 짱! 기독인 선거대책연대’ 발족

정책선거·공정선거·투표참여 독려 나서, 2017년 대선까지 활동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이메일보내기

4·13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기독교계가 공정선거 만들기와 투표참여 독려 등 건전한 선거문화 정착을 위한 활동에 나섰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는 회원 교단 및 기독교사회운동단체들과 함께 8일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투표 짱! 기독인 선거대책연대(이하 선거대책연대)’를 발족했다.

선거대책연대는 오는 4월13일 치러지는 제20대 국회의원선거가 정책선거와 공정선거가 되도록 노력하면서, 유권자들의 투표참여를 독려한다는 기본 원칙하에 올해 총선부터 2017년 대선까지 활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발족 선언문에서 “지금 한국사회는 행복하지 않은 사람들과 미래는커녕 하루 사는 것조차 버거운 사람들로 넘쳐나고 있지만 정부와 정치인들은 국민의 불행과 절망을 외면한 채 오직 자신의 이익과 권력을 좇는 싸움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필요에 무관심한 정치는 오히려 국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 자신과 미래 세대를 위해서라도 정의롭고 안전한 사회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독인 선거대책연대 발족 기자회견에 나선 NCCK 회원 교단 및 기독교사회운동단체 대표들의 모습.

이에 “다가오는 4·13총선은 위기를 넘어 파국으로 치닫는 우리 사회의 방향을 돌이킬 수 있는 기회다”며 “국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의 기본 정신과 국민을 위한 정치를 회복하는 디딤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주의의 위기를 극복하고 정의롭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독교인이 나서야 한다”며 “힘없고 약한 사람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불의한 정치를 멈춰 세우기 위해 우리 모두가 이번 총선에서 주권자로서의 정치적 책임을 다하자”고 덧붙였다.

특히 이들은 발족 선언문을 통해 ‘비정규직 노동자 및 청년에게 기회를 제공하는 정책’, ‘이주민·장애인·어린이 등 약자 권리와 안전을 보호하는 정책’, ‘사람 중심의 사회복지 정책’, ‘자유와 생명·인권을 존중하는 정책’,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정책’, ‘기후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에너지 및 환경 정책’ 등 10가지 정책적 과제를 가진 후보에 투표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 기자회견에 나선 NCCK 정의·평화위원회 윤길수 위원장은 “기독인 선거대책연대는 교회에 이익을 안길 후보를 뽑자는 것이 아니다”며 “성서가 말하는 대로 모든 사람이 인간다운 삶을 보장 받으며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대한민국이 되기를 소망할 뿐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 정부 들어 축소되고 위협받는 민주주의를 회복할 길은 이번 총선을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믿는다”며 “민족 화해와 통일은 후손을 위해서도 이뤄야 할 당면 과제기 때문에 이런 민의를 대표할 대표자를 뽑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선거대책 기구를 출범했다”고 설명했다.

선거대책연대 진광수 공동대표는 “우리의 역할은 정치가 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것이다”며 “교회나 그리스도인들이 특정 정치 상황이나 세력과 연대하는 것이 아니라 성서적 가치와 신앙고백에 따라 이 사회가 앞으로 어떻게 미래를 올바르게 열어 나갈 것인가 하는 관점에서 원칙적인 입장을 밝혀 나갈 방침이다”고 전했다.

한편, 선거대책연대는 3월 중순 정책 제안서를 발표하고, SNS와 언론매체 등을 통해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다. 또 언론의 선거 보도를 모니터링해 매주 논평을 발표, 불공정 보도에 대해서는 방송심의신청 운동도 전개할 방침이다.

김현태 기자

[종교평화를 선도하는신문] 기사제보:jknewskr@gmail.com

[ⓒ 종교신문 & jknew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