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당면과제, 기독정치가 해결책

원내 5석 확보 목표, 100만 서명운동 진행 중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이메일보내기

기독자유당이 4.13총선 5석 이상 확보를 목표로 3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창당대회를 개최했다. 

기독자유당 후원회장인 사랑제일교회 당회장 전광훈 목사가 사회를 맡은 가운데 기독자유당 전국 13개 시도당 깃발 입장과 함께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 대표회장인 길자연 목사가 창당을 선포했다.
 
이어, 임시의장을 겸한 전광훈 목사는 뉴욕산정현교회 손영구 목사를 당 대표로 추천해 참석자들의 동의를 받아 선출했다.
 
전 목사는 당 대표의 소속으로 인해 당 내부갈등이 있을까 우려돼 해외에 계신 외부 인사를 모셔 왔다, “외적으로도 기독교의 정당이 일원화되고, 내적으로도 화합하고 일치돼 올바른 기독정치를 할 수 있도록 하자고 전하기도 했다.
 
3일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개최된 기독자유당 창당대회 모습
이날 한국동성연애 대책위원회 소속 김지연 약사가 낭독한 창당 취지문을 통해 한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룩했지만, 그 이면에는 어두운 그림자가 존재한다, “특히, 동성애·이슬람세력·차별금지법을 합법화하려는 세력들이 한국교회와 한국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덧붙여, 그는 이 모든 것의 해결책은 기독자유당을 통한 기독정치뿐이다, “한국교회가 연합해 기독정치운동에 참여하는 것을 시대적 사명으로 알아야 하겠다고 창당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후 임원선출, 정강정책·당헌·당규 채택, 선거에 대한 기독인의 당위성 설명, 결의문 채택 등의 순서가 진행했다.
 
창당대회에 앞서 진행된 예배를 통해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인 조일래 목사가 예상 밖의 큰 승리라는 주제로 말씀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기독자유당은 목표로 삼은 5석 확보를 위해 현재 100만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이와 관련, 2004년 총선부터 선거 때마다 정당을 만들며 기독정치를 추진해 온 개신교 보수세력의 원내진출이 올해는 어떻게 귀결될 것인가에 대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성원 기자
[종교평화를 선도하는신문] 기사제보:jknewskr@gmail.com

[ⓒ 종교신문 & jknew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