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서울대교구, 병인박해 150주년 미사 봉헌

염수정 추기경 “순교정신 이어받아 한국교회 저력 되살려야”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쇄하기
  • 이메일보내기

천주교 서울대교구(교구장 염수정 추기경)는 지난 23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병인박해 순교 150주년을 기리는 미사를 봉헌했다. 

미사를 집전한 염수정 추기경은 많은 박해를 거쳐 간 한국교회사 중에도 그 규모와 가혹함, 희생자 수에 있어서 병인박해는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큰 박해였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오늘날 한국교회는 생명을 바쳐서 신앙을 증언한 무수한 순교자들의 토대위에 세워졌다우리는 먼저 이 땅에 순교자들을 보내 주신 하느님께 감사드리면서 그 숭고한 순교정신을 이어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병인박해 150주년 기념 미사 전경.
덧붙여 염 추기경은 “150년 전 교회를 뿌리째 뽑으려던 병인박해를 되돌아보고 우리 교우들의 첫 마음을 배워 보자입에서 입으로 교리서를 외워 전하던 순수했던 그 때, 그곳에 한국교회의 저력이 있음을 오늘 다시 한 번 기억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 염 추기경은 올해를 병인순교 150주년 기념의 해로 선포한다병인순교 150주년 기간 중 925일에는 교구순교자현양대회가 예정돼 있고, 11월은 자비의 희년 폐막미사 겸 병인순교 150주년 기념 폐막미사가 계획돼 있다고 향후 일정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한편, 병인박해는 1866(고종3), 조선의 4대 교구장인 베르뇌 주교와 평신도 홍봉주가 체포되며 시작된 한국 최대의 천주교 박해다. 1871(고종8)까지 이어진 박해로 당시 23000여명이었던 신자는 8000여명으로 줄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명동대성당뿐만 아니라 병인박해 순교지인 절두산, 서소문, 새남터 성지에서도 주교들의 주례로 병인박해 150주년 기념 개막미사를 봉헌해 순교자들의 거룩한 신앙을 기렸다.
 
김성원 기자
 
[종교평화를 선도하는신문] 기사제보:jknewskr@gmail.com

[ⓒ 종교신문 & jknew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